즐겨찾기추가 | 이메일
DPAK회원 회원가입 아이디/비밀번호 찾기
 * DPAK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으신 분은 [DPAK회원]을 체크해제하세요

사진 이야기

사진에 관련된 소소한 이야기들이 있는 곳입니다.....

사진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... (How to take a picture...) 2010.11.02 13:21:05
조회수
1,874
추천수
1
한진수(엘리사) *.*.110.234

보여지는 것, 그 자체. 너무 성급하게 메타포나 상징으로 건너뛰지 마라.  '문화적 의미'를 담으려 하지 마라.

아직 이르다.  이런 것들은 나중에 생각해도 늦지 않다.  먼저 대상의 표면에 떨어진 빛의 실체를 느껴야 한다.

 

          *  의미는 없다. 오로지 사물만이 존재할 뿐이다.   - 윌리엄스 W. C. Williams.

 

사진이 찍혀지는 순간까지 그것과 함께 머물러야 한다.  그러나 삶 전체를 통틀어 내가 배운 모든 것들은

이 머무름과 반대 선상에 있었다.

 

있는 그대로 본다는 것 : 빛, 공간, 거리 사이의 관계, 공기, 울림, 리듬, 질감, 운동의 형태, 명암, …사물 그 자체…

   이들이 나중에 무엇을 의미하든 아직은 사회적이지도, 정치적이지도, 성적(性的)이지도 않다.

      (여송연은 아직 여송연이 아니다)

 

이름을 주지도, 상표를 붙이지도, 재 보지도, 좋아하지도, 증오하지도, 기억하지도, 탐하지도 마라. 그저 바라만 보아라.

 

이것이 가장 힘든 일이다.  그러나 그저 보이는 게 찍힐 뿐이다.  카메라는 파인더 안에 보이는 사물의 표면에 반사된

   빛을 기록할 뿐이다.  그것이 전부다.

 

그것의 의미를 경험한다는 것, 몇 초에 볼과하더라도 그것을 그저 바라만 보며 그 존재를 느낀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.

   언어가 배제된 목소리, 음악의 선율, 도자기, 추상화, 그것의 현존, 그것의 무게, 그것의 존재와 나의 존재의 경이로움,

   사실 그 자체의 신비.

 

아마도 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남은 길이의 반만큼을 끊임없이 가고 또 가야 되는 제논의 역설과 같다.  영원을 향한 노정의

   절반에 도달했을 때 남은 거리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하늘의 은총이 필요하다.

 

그 틈새를 건너뛰게 도와줄 무언가를 희망하며 나는 계속 사진을 찍는다.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**  필립 퍼키스의  '사진강의 노트' 에서 발췌.

정경희 2010-11-23 오후 3:47:09
아...어려워요...ㅠㅠ

이순모(골덴텍스) 2012-09-20 오후 8:14:38
두루 많은것 보고 느끼고 갑니다.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
7 앙드레 케르테츠(Andre Kertesz) 첨부파일 한진수(엘리사) 13.04.30 722
6 다큐멘터리사진. 한진수(엘리사) 10.12.02 1,936
5 스냅샷의 완성. [1] 한진수(엘리사) 10.11.25 1,895
4 사진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... (How to take a picture...) [2] 한진수(엘리사) 10.11.02 1,874
3 포트폴리오(Portfolio). [1] 한진수(엘리사) 10.11.02 2,066
2 드니즈 콜롱(Denise Colomb) 첨부파일 한진수(엘리사) 10.10.29 1,867
1 좋은 사진이란( 이치환선생님 글소개) - 퍼온글 [1] 한진수(엘리사) 10.10.27 1,292


아래의 16단계 그레이패턴이 구별되도록 모니터를 조정 하시면 편안한 사진감상을 하실 수 있습니다.

  • 이곳에 전시된 모든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됩니다. 저작권자와 협의 되지 않은 무단 불법사용은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.
  •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.

today : 2 / total : 13,232
DPAK - 한국디지털사진작가협회